본문 바로가기
주메뉴 바로가기

6ㆍ25전쟁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

메뉴

ENGLISH

아카이브

전체 36건, 2/4 페이지

번호 분류 제목 작성일 조회수
26 참전국 대사 인터뷰 "프랑스軍 모두 자원병… 1200여명 死傷… 그 용사들의 희생으로 한국 황금기 맞아" 2020-07-06 1235
25 참전국 대사 인터뷰 "피란길 호주군 도움 받았던 어머니의 나라, 발전이 자랑스러워" 2020-07-02 3119
24 참전국 대사 인터뷰 "지옥이던 한국이 천국 됐다고 참전용사들마다 똑같이 말해" 2020-06-27 1992
23 6.25 70주년 옅어지는 기억 “6·25 ‘죽은 역사’ 만드는 교과서···‘잊혀진 전쟁’ 돼선 안된다” 2020-06-26 2734
22 6.25 70주년 옅어지는 기억 "슬프긴 한데 왜 전쟁 일어났지?" 영화로 배운 6·25 전쟁 한계 2020-06-25 1230
21 6.25 70주년 옅어지는 기억 6·25 하면 떠오르는 것…60대 "굶주림" 20대 "이산가족“ 2020-06-25 1235
20 참전국 대사 인터뷰 "내 아버지도 참전… 함께 피흘린 韓美, 가족 이상의 관계" 2020-06-25 1914
19 6.25 70년 여군이 있었다 [6·25와 여군] 전방 GOP도 여성 대대장이… 위상 높아지는 여군 2020-06-24 1275
18 6.25 70년 여군이 있었다 [6·25와 여군] 나라 위해 목숨 걸었지만 참전 사실 쉬쉬… 참전 여군의 비애 2020-06-24 1272
17 6.25 70주년 옅어지는 기억 북한이 다시 전쟁 일으킬까? 6070과 20대 걱정이 가장 컸다 2020-06-24 1227